HOME >> 포장산업 일반

국내 업계 최초로 ‘멸균팩 재활용지’로 만든다
LG생활건강 화장품·치약 패키지
국내 업계 최초로 ‘멸균팩 재활용지’로 만든다
연간 최대 1081t의 종이 포장재를 멸균팩 재활용지로 사용

LG생활건강(대표 이정애)은 치약·화장품 포장재로 ‘멸균팩 재활용지’를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재활용이 까다로운 멸균팩을 재활용한 종이의 사용량을 최대한 늘려서 자원 순환 경제 구축에 기여하고, ESG 경영을 확산하기 위해서다.

멸균팩 재활 용지를 제품 패키지에 적용하는 건 국내 화장품·생활용품 업계에서 LG생활건강이 처음이다.

멸균팩을 재활용해서 생산한 종이는 10월부터 페리오, 죽염 등 LG생활건강치약 브랜드의 낱개 상자 포장지로 우선 활용할 예정이다. 이후 신제품 화장품 세트와 내년 설 명절 선물세트 포장에도 멸균팩 재활용지를 적용한다.

이렇게 해서 연간 최대 1081t의 종이 포장재를 멸균팩 재활용지로 만들 수
있을 전망이다.
멸균팩은 내용물의 변질 없이 장기간 실온 보관이 가능해서 매년 사용량이 늘고 있지만 재활용률은 5% 미만에 불과하다. 재활용률 70%가 넘는 금속 캔, 페트병에 비해서도 매우 저조한 편이다. 멸균팩의 약 70%는 종이로 이뤄져 있지만, 이 밖에도 알루미늄 포일, 폴리에틸렌(PE) 등 총 6겹의 소재를 겹쳐서 만들기 때문에 재활용 공정 자체가 까다롭다. 또 일반 종이에 비해 자원 회수율도 떨어져 재활용이 잘 안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LG생활건강은 MZ세대 10명 중 6명이 친환경 소비를 중시하는 ‘그린슈머 (Greensumer)’ 성향*이라는 고객의 선호를 반영하고
고객 경험을 혁신하고자 멸균팩 자원 순환 모델에 능동적으로 참여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멸균팩 재생기 술을 갖춘 한솔제지를 비롯해 식품사 11곳, 한국포장 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과 함께 8일 ‘멸균팩 재활용을 통한 순환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LG생활건강은 협약에 따라 멸균팩 재활용지의 수요를 창출하는 역할을 한다. 생활용품·화장품 제품 패키지에 멸균팩 재활용지 사용량을 늘리고, 친
환경 고객 가치 확산에 주력한다. 멸균팩 재생용지를 적용한 제품에는 멸균팩 재활용지로 포장했음을 알리는 표시 문구도 넣을 예정이다.
LG생활건강은 유제품 등 멸균팩 관련 제품을 많이 생산하지는 않지만 고객에게 더 살기 좋은 환경과 삶의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서 국내 화장품·생활
용품 업계 최초로 멸균팩 순환 경제 구축에 선제적으로 동참하기로 했다며, 탄소중립 달성이라는 장기적 목표와 함께 앞으로 커질 고객의 재활용 제품
에 대한 수요를 빠르게 파악해서 ESG 경영 활동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2023-10-13]
Google
| 미디어 가이드 | 월간포장 정기구독 | 사이트맵 | 기사제보 | 문의하기 | 개인정보보호정책 | 찾아오는길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동 1335 백석역 더리브스타일 533호
1335, Baekseok-dong, Ilsan-dong-gu, Goyang-si, Gyeonggi-do, No. 533 Baekseok Station, The Live Style
II Tel : 02-6925-3475 II Fax : 02-6925-3476
for more information mail to : kip@packnet.co.kr II Copyright(c) All rights reserved packnet.co.kr Since 1999.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