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포장산업 일반

2030년까지 자원선순환 플라스틱 소재 100만 톤 공급
롯데케미칼
2030년까지 자원선순환 플라스틱 소재 100만 톤 공급
PCR과 Bio-PET를 친환경 소재 브랜드로 통합

롯데케미칼이 친환경 소재 브랜드 ‘ECOSEED(에코시드)’를 출시했다.
물리적, 화학적으로 재활용한 리사이클 소재 (Post Consumer Recycled, 이하 PCR)와 바이오플 라스틱 소재(생분해성플라스틱, 이하 Bio-PET)를‘ECOSEED’ 브랜드로 통합한 것이다.

롯데케미칼은 9월 18일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리사이클사업 2030 비전 달성을 위한 ‘Green Recycle Day’를 개최하고 ‘ECOSEED’를 처음으로 선보이는 론칭 행사와 동시에 8월 말부터 진행하고 있는 ‘LOOP FESTA’의 일환인 ‘Project LOOP 소셜벤처 성과 공유회’를 실시했다.

이번 소재 브랜드 출시로 플라스틱 리사이클 및 탄소 저감 가능한 그린비즈니스를 확대할 계획이며 2030년까지 자원선순환 플라스틱 소재 ‘ECOSEED’ 100만 톤 공급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ECOSEED’는 미래 녹색지구를 위해 가장 작은단위부터 환경을 생각한다는 의미로, 이니셜 ‘e’를 씨앗에서 잎을 싹 틔우는 형태로 디자인하고 선순환을 상징하는 무한대 기호를 형상화하였다.

‘ECOSEED’ 소재 브랜드는 일상생활에서 주로 사용되는 대부분의 플라스틱을 리사이클 할 수 있는 고품질의 제품군(PCR-PET, PCR-PC, PCR- ABS, PCR-PE, PCR-PP)을 보유하고 있으며, 국내 최초 열분해 납사 제품 생산 및 국내 최대 규모의 화학적 재활용 PET의 공장 전환, 용매 정제 독자 기술 등 친환경 리사이클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다.

또한 리사이클 소재 디자인 솔루션 개발과 고기 능성 컴파운딩 제품 생산등 고객 맞춤형 솔루션 제공이 가능하며, 유럽과 미주, 아시아 등 글로벌 생산거점 운영 및 원료 소싱 파트너사들과의 제휴를 통해 글로벌 고객사들의 요구에 긴밀한 대응이 가능하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김교현 부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자원선순환은 단순히 미래세대를 위한 화두에서 벗어나 기업과 국가가 생존을 지속하기 위한 필수조건으로 우리
생활에 큰 영향을 미치는 일부분이 되고 있다”며 “‘ECOSEED’가 플라스틱 순환경제를 실천하는 ‘지속가능한 씨앗’이 될 수 있도록 모든 임직원이 노력 할 것”이라고 했다.


[2023-10-13]
Google
| 미디어 가이드 | 월간포장 정기구독 | 사이트맵 | 기사제보 | 문의하기 | 개인정보보호정책 | 찾아오는길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백석동 1335 백석역 더리브스타일 533호
1335, Baekseok-dong, Ilsan-dong-gu, Goyang-si, Gyeonggi-do, No. 533 Baekseok Station, The Live Style
II Tel : 02-6925-3475 II Fax : 02-6925-3476
for more information mail to : kip@packnet.co.kr II Copyright(c) All rights reserved packnet.co.kr Since 1999.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