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포장산업 일반

빈병 반환이 쉬워진다!
빈병 무인회수기 시범도입,
수도권 대형마트 8곳에 12대 시범설치·운영



환경부(장관 윤성규)는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이사장 윤승준)와 함께 소비자가 빈용기 보증금을 쉽게 돌려받을 수 있도록 9월 22일부터 수도권 지역 대형 마트 8곳에서 빈병 무인회수기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환경부는 빈병 무인회수기 국내 첫 설치·운영을 기념해 22일 서울 영등포구 홈플러스 영등포점에서 윤성규 환경부 장관, 최봉홍 새누리당 국회의원, 윤승준 유통지원센터 이사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빈병 무인회수기를 직접 시연해 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또한, 해당 마트에 방문한 시민들을 대상으로 무인회수기의 이용 방법과 제도를 안내하며 10월까지 홈플러스, 이마트, 롯데마트 등 서울․인천․수원․안산 등 수도권 4개 도시 8곳에 총 12대를 설치할 예정이다.

무인회수기는 자동으로 빈용기를 인식하고 보증금을 계산해주기 때문에 소비자는 손쉽게 보증금을 돌려받을 수 있으며 매장에서도 고객 서비스의 품질을 높이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소비자가 무인회수기에 보증금이 부과된 빈병(소주병·맥주병 등)을 투입하면 모양과 무게 등을 인식하여 해당 보증금을 자동으로 계산하여 영수증을 발급하고 소비자는 영수증을 마트 고객센터에 제출하고 현금으로 교환하면 된다.

와인병, 드링크병 등 보증금 대상이 아닌 용기나 보증금 대상 용기도 파손된 경우 등에는 인식되지 않는다.
독일, 핀란드 등 유럽에서는 무인회수기가 대중화되어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마트에 쇼핑을 하러오면서 빈용기를 반납하고 보증금을 돌려받고 있다.

이번 사업은 지난 4월 27일 빈용기보증금제도 개선을 위해 환경부와 유통사, 제조사 등이 체결한 자발적 협약의 후속조치이며 소비자 반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무인회수기 설치를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환경부는 시범사업 과정에서 소비자 만족도와 요구사항 등을 분석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하여 사업을 확대하는 한편, 중장기적으로 관련업계가 자율적으로 도입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유승광 환경부 자원재활용과 과장은 “빈병 재사용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소비자들이 빈병을 쉽게 반환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무인회수기 시범사업 뿐만 아니라 환불표시 개선, 소비자 콜센터 운영 등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015-10-01]
Google
| 미디어 가이드 | 월간포장 정기구독 | 사이트맵 | 기사제보 | 문의하기 | 개인정보보호정책 | 찾아오는길 |
서울시 구로구 구로동 212-26 e-스페이스 611호
611, e-space, 212-26, GURO-DONG, GURO-GU, SEOUL, KOREA. II Tel : 02-6925-3475 II Fax : 02-6925-3476
for more information mail to : kip@packnet.co.kr II Copyright(c) All rights reserved packnet.co.kr Since 1999.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