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환경/폐기물

‘녹색제품의 역사’ 연 다양한 제도들, 놀라워라!
환경표지제도 이어 탄소성적표지제도까지 성과 돋보여

녹색생산과 녹색소비에 대한 의식의 확산을 위해 그동안 환경부(장관 유영숙)는 환경오염을 줄이고 자원을 절약하는 다양한 방안들을 시행하였다. 그 중 환경오염 저감과 자원절약에 기여하는 제품에 환경표지(마크)를 표시하는 환경표지제도와 기후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탄소성적표지제도는 성공을 거둔 대표적인 제도들로 손꼽힌다.

환경표지제도, 20년 간 인증제품 100배 증가
우리나라의 환경표지제도는 1992년 4월 환경부에서 처음으로 도입하여 시행하고 있는 국가 인증제도로, 민간이 운영하고 있는 많은 국가들과 달리 처음부터 국가 주도로 운영됐다. 환경표지제도는 당시 우리나라 녹색제품 유통에 새로운 장을 여는데 크게 기여하며 올해 2012년 4월을 기해 20년을 맞이했다. 우리나라의 환경표지제도는 이 제도를 시행하는 전 세계 48개 국가 중 다섯 손가락에 꼽힐 만큼 발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도입 첫 해에는 인증품목과 인증제품이 각각 4개와 82(37개사)였고, 인증품목 역시 재생종이류, 재활용 화장지류, 폐플라스틱 재활용제품, 스프레이류 등에 불과했다. 그러나 현재에는 인증품목과 인증제품의 수가 각각 151개와 8,170개(1,635개사)로 38배, 100배로 증가했으며, 인증품목 역시 문구류, 사무용기기, 가구류, 페인트, 벽지, 세제류, 화장지, 전기제품 등 149개 제품군을 포함해 호텔서비스, 친환경자동차보험 등 2개 부문의 서비스로 늘어났다. 녹색제품 구매실적 역시 2004년 2,549억 원에서 2010년 16,412억 원으로 6배 이상의 증가율을 보였다.

특히, 인증제품의 경우, 2004년 1,536개에서 2012년 2월 8,170개로 5배 이상이나 증가했다. 이러한 변화의 바탕에는 환경부가 2004년 도입한 공공기관 녹색제품 의무구매제도와 2005년부터 추진해온 산업계와의 녹색구매 자발적 협약 등 녹색제제품의 보급 촉진을 위한 다양한 정책들이 있었다.

탄소성적표지, 도입 3년 만에 인증기업 100개 돌파
탄소성적표지제도는 제품(서비스 포함)의 원료채취, 생산, 유통, 사용 및 폐기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발생되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산정해 제품에 라벨 형태로 부착하는 제도이다. 1단계 탄소배출량 인증과 2단계 탄소성적표지로 나누어 실시된다.

탄소성적표지제도는 2009년 4월에 도입해 3년 만에 인증기업 100개를 돌파하면서 기후변화 대응의 효과적 수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탄소성적표지 제도는 2009년 도입 첫 해에는 33개 인증기업, 111개 제품이었으나, 도입 후 3년째인 2012년 4월에는 103개와 548개로 늘어났다. 인증기업 수는 3배, 인증제품 수는 5배가 증가한 결과이다. 이러한 추세라면, 2014년에는 탄소성적표지 인증제품 수가 1,000개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저탄소제품 인증제도, 9,600만 그루 나무 심는 효과 거둬
탄소성적표지의 2단계 인증인 저탄소제품 인증은 기후변화 대응의 수단뿐 아니라, 기업의 녹색기술의 개발을 촉진하는 선진화된 정책 수단으로서 부각되고 있다. 저탄소제품 인증은 지난해 11월 우리나라에서 세계 최초로 도입한 것으로, 탄소배출량인증을 받은 제품 가운데 탄소배출량을 줄이거나 탄소배출량이 동종제품의 평균배출량보다 적은 제품에 부여하는 것이다. 4월 현재, 현대자동차의 ‘쏘나타 하이브리드’, CJ제일제당의 ‘햇반’ 등 18개 제품이 저탄소인증을 받았다.

기술원이 저탄소제품 인증을 취득한 18개 제품의 2011년 판매량을 기준으로 온실가스 감축 효과를 분석한 결과, 같은 양을 저탄소제품으로 대체할 경우 26만 6천 톤의 온실가스(CO₂)를 감축할 수 있다.

저탄소제품 인증 취득 제품은 사용단계 에너지 효율 및 연비 향상, 제품 생산 효율화, 패키징 재료 및 제품 경량화 등 제품별 특성에 맞는 다양한 녹색기술을 개발·적용해 온실가스를 감축한다. 이는 어린소나무 9,600만 그루를 심는 효과와 같으며, 제주도가 2달 정도 쓰는 전기를 생산할 때 배출되는 온실가스를 줄이는 효과가 있다.

국민 참여 높이는 다양한 녹색소비 전파 방식 추구
앞으로 환경부는 기존의 성공적인 제도들과 더불어 다양한 방식들을 통해 녹색소비 전파에 앞장설 계획이다. 예컨데 환경표지제도는 민간 구매 활성화를 위해 녹색매장 지정제도와 그린카드제도를 도입하는 등 끊임없는 혁신을 추구해 오고 있다. 실제로, 녹색구매 촉진 정책은 2012년 UN이 발간한 지속가능발전 보고서에 우수 사례로 소개되는 성과를 올리기도 했다.

또한 이 제도의 운영기관인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1997년 GEN(Global Ecolabelling Network, 국제환경라벨링운영기구협의체)에 가입한 이후 국제적으로도 활동범위를 넓혀가면서 2002년부터는 일본, 호주, 중국, 북유럽 등 7개 국가의 환경표지제도와 상호인정협정(MRA, Mutual Recognition Agreement)을 체결하는 등 해외 환경표지 운영기관 간 상호교류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2011년에는 ‘국제통합환경라벨링시스템(GENICES) 인정서’를 획득하며 국제사회에 우리 제도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했다.

기술원은 “기후변화에 대응하고자 하는 국민과 기업의 관심에 발맞춰 다양한 인센티브 및 지원책을 제공하며 탄소성적표지 제도 활성화를 통한 저탄소사회 정착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그린카드와 연계한 인센티브(에코머니) 제공, 친환경건축물 인증제도 평가 시 가점 부여, 녹색제품 종합낙찰방식 적용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중소기업 인증 부담을 줄이기 위해 탄소성적표지 무료 컨설팅, 인증에 따른 수수료(50%) 지원 등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한편,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20주년을 맞은 환경표지제도의 성과를 공유하는 한편, 그간 친환경제품을 개발하고, 생산해 온 기업들과 관계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지난 5일 서울 서초구 EL타워에서 환경표지제도 20주년 기념식을 개최하였다.

기념식에서는 지난 20년간 환경표지제도 발전에 기여한 환경표지 인증기업 등에 대한 포상이 있었다. 대한제지(주)와 (주)엘지생활건강은 녹색성장위원회 위원장상이, 유한킴벌리(주), 세방전지(주) 등 6개 인증기업은 환경부장관상을 수상하였다.

이유리 기자 onlylemons@naver.com


[2012-05-09]
Google
| 미디어 가이드 | 월간포장 정기구독 | 사이트맵 | 기사제보 | 문의하기 | 개인정보보호정책 | 찾아오는길 |
서울시 구로구 구로동 212-26 e-스페이스 611호
611, e-space, 212-26, GURO-DONG, GURO-GU, SEOUL, KOREA. II Tel : 02-6925-3475 II Fax : 02-6925-3476
for more information mail to : kip@packnet.co.kr II Copyright(c) All rights reserved packnet.co.kr Since 1999.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