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환경/폐기물

재활용 허위실적, 조사하면 ‘다 나와’
재활용실적 허위제출 기업, EPR제도 참여할 수 없어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이사장 박승환)은 2011년 재활용실적 조사가 시작되는 5월부터 재활용 허위실적 제출업체 제재조치(환경부예규 제432호, 2011.3.11)에 따라 허위실적이 적발된 재활용업체는 최대 2년간 생산자책임재활용(Extended Producer Responsibility, 이하 ‘EPR´)제도 참여가 제한된다고 밝혔다.

EPR제도는 금속캔 등 4가지 종류의 패키징 재료와 타이어 등 5가지 제품을 생산하는 기업(의무생산자)에게 일정량의 재활용의무를 부과하는 제도다. EPR제도대상은 금속캔, 유리병, 종이팩, 합성수지 등의 패키징 재료 4종, 타이어, 윤활유, 형광등, 전지, 수산물양식용 부자 등의 제품 5종이다.

EPR 의무생산자 및 공제조합(의무생산자의 재활용을 대행하는 비영리 사단법인)은 재활용사업자에게 위탁해 재활용의무를 이행하는데(2010년 기준 약 520개), 일부 재활용사업자의 경우 재활용실적을 부적정하게 제출하는 사례(EPR 대상이 아닌 품목을 재활용하고 실적으로 인정받음, 계량표 일련번호 누락, 계량표 중량과 제출서류 중량이 다르게 표기 등)가 꾸준히 발생했다.

실제로 공단에서 플라스틱품목의 재활용사업자 47개소를 대상으로 재활용실적을 점검(2010.12.20.-2011.1.19)한 결과, 7개소에서 재활용실적 증빙자료인 계량표 오류를 확인했다.

이에 환경부와 공단은 대한 허위실적 제출기업에 대한 제재조항을 마련(2011.11.24)했으며, 2011년 재활용실적 조사가 시작되는 5월부터 본격 시행한다. 2011년도 재활용실적(2012년 5-6월 조사)부터 적용하게 된다.

이번 조치를 통해 종전에는 허위실적이 적발된 경우 해당실적만 차감됐으나 앞으로는 최대 2년간 EPR 참여 자격이 원천적으로 제한된다. EPR 참여가 제한된 재활용사업자는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 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른 재활용지원금(의무생산자 및 공제조합이 재활용의무를 위탁·지급)을 받을 수 있는 기회가 차단돼 사업운영에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환경부와 공단은 “이번 제재 조치의 시행으로 정당하게 일한 재활용사업자가 우대받는 환경을 조성함으로써 재활용업계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장기적으로는 EPR 대상품목의 재활용실적 제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일단 내보고, 아니면 말고’식으로 재활용실적을 엉터리로 관리해온 일부 재활용사업자의 부도덕한 행태가 상당부분 개선될 전망이다.

한국환경공단의 박승환 이사장은 “재활용실적 사후조작 가능성을 원천적으로 배제하기 위해 ‘EPR 실적관리시스템’을 구축해 재활용품 매출기록 등을 실시간으로 입력하게 하는 등 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가 더욱 투명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나리 기자/olivelina@paran.com


[2012-04-30]
Google
| 미디어 가이드 | 월간포장 정기구독 | 사이트맵 | 기사제보 | 문의하기 | 개인정보보호정책 | 찾아오는길 |
서울시 구로구 구로동 212-26 e-스페이스 611호
611, e-space, 212-26, GURO-DONG, GURO-GU, SEOUL, KOREA. II Tel : 02-6925-3475 II Fax : 02-6925-3476
for more information mail to : kip@packnet.co.kr II Copyright(c) All rights reserved packnet.co.kr Since 1999.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