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환경/폐기물

집배원 옷, 재활용 PET병으로 만든다!
재활용 PET병 11개로 집배원 옷 1벌

우체국 집배원 옷이 PET병을 재활용해 만든 친환경 옷으로 바뀐다. 지식경제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남궁 민)는 지난 10월 12일 생수나 음료수 등의 용기로 사용하고 있는 PET병을 재활용해 만든 유니폼을 전국 집배원들이 10월 중순부터 입고 근무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보급하는 집배원 옷은 6년 만에 디자인을 개선한 것으로, 재활용 PET병을 잘게 부순 후 정제작업을 거쳐 뽑아낸 실을 원료로 원사를 만들었다.

지난해 ‘그린포스트 2020’을 발표한 우정사업본부는 우체국 건물과 우편차량 등에서 탄소배출을 줄이는 저탄소 녹색성장을 추진하고 있다.

에너지 절약을 위해 우체국에 고효율 냉·난방 설비 도입과 조명을 LED로 바꾸고, 우편차량을 LPG·LNG로 바꾸는 등 2020년까지 CO₂배출량 20% 감축을 추진하고 있다.

집배원 옷 1벌에 들어가는 재활용 PET병은 11개로, 올해 보급되는 상의와 점퍼 3만5,000여벌에 38만9,000여개가 소요된다.

이는 CO₂배출량을 2만2,000 kg 감축할 수 있는 것으로, 자동차가 10만 km를 운행할 때 배출하는 양과 맞먹는다. CO₂ 2만2,000 kg을 흡수하기 위해서는 1년간 50년 된 나무 1,300그루가 필요하다.

남궁민 본부장은 “친환경을 옷을 입은 전국 1만7,000여명의 집배원이 매일 우편물을 배달하면서 녹색성장을 알리게 됐다”면서 “앞으로 보급하는 다른 옷도 친환경소재로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나리 기자/olivelina@paran.com


[2010-11-06]
Google
| 미디어 가이드 | 월간포장 정기구독 | 사이트맵 | 기사제보 | 문의하기 | 개인정보보호정책 | 찾아오는길 |
서울시 구로구 구로동 212-26 e-스페이스 611호
611, e-space, 212-26, GURO-DONG, GURO-GU, SEOUL, KOREA. II Tel : 02-6925-3475 II Fax : 02-6925-3476
for more information mail to : kip@packnet.co.kr II Copyright(c) All rights reserved packnet.co.kr Since 1999.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