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기획/특집

국세청, 고급 양주에 RFID 부착 추적
주류의 유통흐름 파악, 진품확인 서비스 제공

고급 양주에 무선인식 전자태그(RFID)를 부착하여, 유통의 전 과정을 추적하기는 시범사업이 운영된다.

국세청은 주류의 유통흐름을 파악하고, 소비자에게 진품확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고급 양주에 물품정보가 입력된 전자태그를 부착하여 전파를 이용해 물품정보를 인식하는 기술인 RFID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우선 RFID 부착사업의 타당성을 검증하기 위해 ‘임페리얼’ 1만5천병(21년산 17년산)을 대상으로 이번달 11일부터 12월 31일까지 시범운영하기로 했다.

참여업체는 총 135개 업체로, 제조업체 1개(페르노리카코리아임페리얼), 도매업체 24개, 유흥음식점 100개, 할인매장(이마트) 10개 등이다.


이번 사업은 고급 양주에 RFID 태그를 부착, 제조에서 소비에 이르는 전 과정의 유통경로(수량, 거래일 등)를 ‘휴대용 러더기’를 통해 인식ㆍ관리하는 것으로, 고급 양주의 무자료 거래 등 불법유통의 방지는 물론, 비정상 주류의 유통도 차단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국세청은 유흥음식점 등에 비치된 ‘동글’(보완키나 ID를 저장한 장치)을 휴대전화에 연결해 국세청 서버에 등록된 제품정보를 소비자가 직접 확인하는 진품확인 서비스도 함께 제공하기로 했다.

진품확인이 가능한 제품은 기존제품과 구별하기 위해 제품 뒷면에 ‘진품확인 가능상품’이라는 스티커를 부착하고, 진품확인 가능업소 카운터와 테이블에 포스터를 부착해 소비자가 혼돈하지 않도록 했다.

아울러 할인매장 ‘이마트’의 양재점, 용산역점, 천호점 등 10개 매장에 ‘진품확인 장소’를 별도로 마련해 진품확인 서비스도 제공하기로 했다.

구돈회 소비세과장은 “고급 양주에 RFID를 부착하게 되면 소비자는 국민건강을 침해하는 가짜양주의 유통을 막을 수 있어 고급양주를 안심하고 마실 수 있고, 제조사 및 도매상은 음성적인 암시장이 없어져 매출이 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다만, 고급 양주에 RFID를 부착하는 사업은 많은 초기 투자비용ㆍ기술적 완성도의 미 검증 등으로 민간 기업에서 적극적으로 참가하는 것을 주저하고 있기 때문에 RFID 부착을 모든 고급 양주로 확산할 것인지의 여부는 이번 시범사업결과를 살펴보고, 사업의 타당성의 검증과 관련업계의 의견을 듣고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나리 기자/olivelina@paran.com


[2008-11-12]
Google
| 미디어 가이드 | 월간포장 정기구독 | 사이트맵 | 기사제보 | 문의하기 | 개인정보보호정책 | 찾아오는길 |
서울시 구로구 구로동 212-26 e-스페이스 611호
611, e-space, 212-26, GURO-DONG, GURO-GU, SEOUL, KOREA. II Tel : 02-6925-3475 II Fax : 02-6925-3476
for more information mail to : kip@packnet.co.kr II Copyright(c) All rights reserved packnet.co.kr Since 1999.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