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용자/마케팅

PET맥주병 재질·구조개선 자발적 협약 체결
하이트진로㈜, 오비맥주㈜, 롯데칠성음료㈜ 주류비지 참여
추후 캔, 유리병 등 재활용이 용이한 재질·구조 포장재로 개선 추진


*좌로부터 공제조합 송재용 이사장, 오비맥주(주) 장유택 부사장, 환경부
이영기 자원순환정책관, 롯데칠성음료(주) 이원표 상무, 하이트 진료(주)
장인섭 전무

환경부(장관 조명래), 맥주제조 3개사, (사)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이사장 송재용)은 지난12월 23일 서울 용산구 서울스퀘어에서 「PET맥주병 재질·구조개선 자발적 협약식」을 개최하였다.

협약에 참여한 맥주제조 3개사는 하이트진로㈜, 오비맥주㈜, 롯데칠성음료㈜ 주류비지다.

이번 협약은, 복합재질의 갈색 몸체와 종이라벨등으로 인하여 재활용비용 상승과 재활용제품 품질저하 등 재활용을 어렵게 하고 있는 PET맥주병의 재질·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그 동안 협약 당사자들은 재활용이 어려운 PET맥주병을 재활용이 용이한 재질·구조 포장재로 개선하기 위한 노력을 적극 추진해왔다. 올해 2월부터 간담회와 실무회의를 개최하여 PET맥주병의 재질·구조 개선을 위한 방안을 논의하였다.

특히, 지난 4월 30일 환경부·맥주제조사·조합은 PET맥주병 재질·구조의 자율적인 개선을 위해 상호 긴밀히 협력하는 의미에서「PET맥주병 재질·구조 자율적 개선 합의서」에 서명하였다.

합의서 주요내용은 ▲PET맥주병을 재활용이 용이한 재질·구조 포장재로 개선, ▲세부 이행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용역 추진,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PET맥주병 재질·구조개선 자발적 협약’ 체결, ▲협약 내용에 따른 PET맥주병 재질·구조개선 절차의 이행이다.

또한, 지난 6월부터 PET맥주병의 재질·구조 개선방안 및 시기 등 세부 이행방안 마련을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하여, 그 결과를 토대로 이번 협약을
체결하였다.

이번 PET맥주병 재질·구조개선 자발적 협약에 따라, 맥주제조 3개사는 5년 이내에 PET맥주병의 재질·구조를 캔, 유리병 등의 재활용이 용이한 재질·구조 포장재로 개선한다.

환경부와 (사)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은 협약의 원활한 이행을 위하여 매년 PET맥주병의 재질·구조개선 진척사항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하여 필요한 사항을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재활용이 어려운 수입 PET맥주병에 대해서도 재활용이 용이한 재질·구조 포장재로 개선하도록 권고 할 예정이다.

협약내용에 따라 PET맥주병의 재질·구조 개선이 차질 없이 이행되면, 원자재가 부족한 우리나라에서 자원의 순환이 촉진되고, PET병 재활용에 소요되는 비용의 절감은 물론 재생원료의 품질향상으로 재활용 제품의 고부가가치화를 기대할 수 있다.


[2020-01-03]
Google
| 미디어 가이드 | 월간포장 정기구독 | 사이트맵 | 기사제보 | 문의하기 | 개인정보보호정책 | 찾아오는길 |
서울시 구로구 구로동 212-26 e-스페이스 611호
611, e-space, 212-26, GURO-DONG, GURO-GU, SEOUL, KOREA. II Tel : 02-6925-3475 II Fax : 02-6925-3476
for more information mail to : kip@packnet.co.kr II Copyright(c) All rights reserved packnet.co.kr Since 1999.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