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사용자/마케팅

한솔제지, 태림포장 본입찰 ´불참’
인수금액 1조원 부담, 세아상역 등 4곳 경합
우선협상대상자, 이르면 9월중 선정

국내 제지업계 1위 한솔제지가 태림포장 인수를 포기했다. 앞서 적격인수후보로 선정됐던 한솔제지가 본입찰에 나서지 않으면서 태림포장의 주인은 다른 인수후보인 세아상역 등 4곳 중 1곳이 된다.
지난 8월 27일 태림포장의 최대주주인 IMM PE는 이날 본입찰을 진행했다. 앞서 지난 6월 예비입찰에는 한솔제지와 신대양제지 등 국내기업과 글로벌 제지기업 등 10여곳이 참여했다. 이후 적격인수후보 선정으로 5곳으로 압축됐다.
5곳 중에서 국내기업에서는 제지업계 1위인 한솔제지와 의류 수출업체 세아상역이 선정됐다. 중국제지업체인 샤닝페이퍼와 사모펀드인 베인케피탈, 텍사스퍼시픽그룹(TPG) 등도 포함돼있다.
이 중 본입찰에 나선 곳은 한솔제지를 제외한 4곳이다. 당초 시장에선 한솔제지가 태림포장을 인수해 온라인 택배 활성화로 성장세를 달리고 있는 골판지 시장에서 신성장동력을 찾을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본입찰 마감 직전 입찰에 나서지 않기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솔제지는 태림포장을 맞이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바쁘게 움직였다고 알려져 있다. 태림포장이 매물로 나오자마자 골판지 산업을 미래 먹거리로 낙점하고 태스크포스(TF) 팀을 꾸려 인수전을 준비했다고 전해진다. 비교적 규모가 작지만 같은 사업을 영위하는 한솔페이퍼텍과의 시너지 효과도 노렸던 한솔제지였다.
불참 이유는 태림포장의 높은 몸값 때문이다. 인수후보자들은 태림포장이 매물로 나온 시점부터 인수에 나설지 고심했다. IMM PE는 태림포장 등의 가격이 1조원에 달할 것으로 봤다. IMM PE는 이번 매각작업에 태림포장의 지분 60%와 함께 태림페이퍼·태림판지 지분 전량 등을 내놓았다.
태림포장과, 페이퍼, 판지 등의 상각전영업이익(EBITDA)은 1581억원이다. 주식시장에 상장된 종이,목재주의 상각전영업이익 대비기업가치(EV/EBITDA)는 6.5배다. 태림포장과 페이퍼·판지 등에 대입하면 1조200억원 수준이다.
단, 태림포장 등이 2700억원에 달하는 순부채를 가지고 있어 인수후보자들은 7000억원 수준이 매각가로 적당하다고 봤다. 한솔제지 역시 적정가격이 아니면 인수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피력한 바있다.
IMM PE는 본입찰 마감시 인수후보군에 투자확약서(LOC)를 요구하지 않았다. 가격경쟁은 우선협상대상자가 정해질 때까지 이어진다. 업계 관계자는 “본입찰 마감으로 다음 순서는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이라며 “가격경쟁 등 눈치싸움이 빨리 끝나 다음달 중 우선협상대상자가 정해지면 1~2개월의 정밀실사를 거쳐 10~11월 태림포장의 새 주인이 정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2019-09-04]
Google
| 미디어 가이드 | 월간포장 정기구독 | 사이트맵 | 기사제보 | 문의하기 | 개인정보보호정책 | 찾아오는길 |
서울시 구로구 구로동 212-26 e-스페이스 611호
611, e-space, 212-26, GURO-DONG, GURO-GU, SEOUL, KOREA. II Tel : 02-6925-3475 II Fax : 02-6925-3476
for more information mail to : kip@packnet.co.kr II Copyright(c) All rights reserved packnet.co.kr Since 1999.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