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체 뉴스

골판지 전방위 담합 45개사 적발
공정위, 과징금 1천40억원 부과
신대양제지·태림포장·깨끗한나라·한솔제지 등 수십억 과징금
원료구매·가공·판매 때 모두 부당이득…42개사 검찰 고발

골판지를 생산·판매하는 전 과정에서 시장지배력을 앞세워 전방위적으로 가격 담합을 해온 업체들이 공정거래위원회에 적발됐다.

부당하게 인상된 가격은 택배·화장품 상자 등에 반영돼 소비자에게 피해를 줬지만 상품 구매과정에서 눈에 띄게 드러나지 않은 탓에 장기간 자행된 것으로 드러났다.

공정위는 골판지의 원료 구매, 중간 가공, 최종제품 판매 단계 등에서 수년간 담합을 해 부당하게 이득을 취한 45개 제지사에 총 1천39억4천5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고 42개사를 검찰에 고발했다고 지난 6월 13일 밝혔다.

골판지 생산은 폐골판지·폐신문지 등 고지를 공급받아 이면지·표면지 등 원지를 만든 뒤, 원지를 붙여 원단을 만들고 다시 이를 가공해 상자 등을 만드는 절차로 구성된다.

가격 담합은 이 모든 과정에 걸쳐 전방위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조사됐다.
신대양제지 등 18개사는 2010년 4월부터 2012년 5월까지 모임을 하고 총 6회에 걸쳐 골판지 고지의 구매단가를 kg당 10∼30원씩 내리기로 합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임은 수도권과 영·호남권으로 나눠 진행됐으며 수도권의 대형업체들이 지방 계열사에 수도권 모임 결과를 전달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태림포장 등 18개사는 2007년 7월부터 2011년 6월까지 모임을 하고 총 6회에 걸쳐 원지 가격 인상분을 그대로 반영해 골판지 원단 가격을 10∼25% 올리기로 합의했다.

<6차 담합회의 시기와 원단가격과 원지가격 변동 상황>

또한, 태림포장 등 16개 골판지 상자 제조사들은 CJ제일제당 등 16개사에 상자를 납품하면서 상자 가격의 인상률과 인상 시기를 사전에 합의해 마찬가지로 4%∼25%의 부당 이득을 챙겼다.

골판지 원지의 원료가 되는 인쇄고지·신문고지 구매과정에서도 담합이 이뤄졌다.

한솔제지 등 8개사는 2008년 9월부터 2013년 4월까지 모임을 하고 총 18회에 걸쳐 인쇄·신문고지 구매단가를 kg 당 10∼50원 내리기로 합의하고 이를 실행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50∼90%에 이르는 강력한 시장지배력을 무기로 가격을 담합해 관련 시장에서 막대한 경쟁제한을 초래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대형업체들은 공정단계별로 제조사들이 분포돼있어 전 과정에서 담합에 참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담합에 따른 비용 상승분은 최종제품에 반영돼 소비자에게 피해를 줬으며 구매 담합에 따른 단가 인하는 공급자의 소득을 줄이는 결과를 초래했다고 공정위는 설명했다.

공정위는 지난달 18일부터 이달 8일까지 세 차례 전원회의를 개최해 과징금 등 제재를 결정했다.

신대양제지 등 18개사에는 골판지 고지 구매 담합 행위로 378억 3천만원의 과징금을 부과됐다. 이중 신대양제지는 가장 많은 72억원의 과징금이 부과됐다.

골판지 원단 판매를 담합한 18개사에는 태림포장 94억원 등 총 411억 6천900만원의 과징금이 부과됐다.

또 골판지 상자 판매 담합에는 태림포장 25억원 등 총 56억 2천800만원의 과징금이, 인쇄고지·신문고지 구매 담합에는 깨끗한나라 49억원 등 총 193억 1천800만원의 과징금이 부과됐다.

과징금이 부과된 45개 업체 중 기본 합의에 참여하지 않은 경남판지, 세림판지, 대동포장 등 3개사는 검찰 고발 대상에서 제외됐다.

공정위는 지난 3월 골판지 원지 가격을 담합한 아세아제지 등에 부과하기로 한 과징금 1천184억원에 대해서는 정확한 매출액을 반영, 1천108억원으로 최종 확정됐다.

공정위 관계자는 "택배상자는 제품 포장 과정에서 제품 원가에 반영될 수 있다. 하지만 소비자가격과 연결 부분에 대해서 계량적으로 확인 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2016-07-01]
Google
SK종합화학 플라스틱 패..
2022년까지 1회용품 사용..
(주)부쉬코리아 Industry..
㈜트윈벨미디어 스크린에..
| 미디어 가이드 | 월간포장 정기구독 | 사이트맵 | 기사제보 | 문의하기 | 개인정보보호정책 | 찾아오는길 |
서울시 구로구 구로동 212-26 e-스페이스 611호
611, e-space, 212-26, GURO-DONG, GURO-GU, SEOUL, KOREA. II Tel : 02-6925-3475 II Fax : 02-6925-3476
for more information mail to : kip@packnet.co.kr II Copyright(c) All rights reserved packnet.co.kr Since 1999.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