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물류/표준화

서울시, 10년 후 물류시스템 발전 방향 제시
지속가능한 물류체계 위한 ‘물류기본계획’ 공고

서울시가 차도나 보도 상에서 물건을 화물차에 실으면서 교통 정체를 일으키고 보행을 방해하는 행위를 막기 위해 물동량이 발생하는 건축물 내 ‘화물조업주차공간 확보 의무화’를 추진한다.

시는 이러한 내용을 비롯해 6개 분야·총 27개 단위과제를 담은 ‘서울시 물류기본계획’을 수립해 9월 20일 공고하였다.

‘서울시 물류기본계획’은 물류정책기본법에 따라 향후 10년을 목표로 5년마다 수립하도록 돼있는 법정계획으로, 시는 서울의 사회·경제적 여건 등을 고려해 지속가능한 물류체계 완성을 위한 장기비전을 제시하고, 중·장기 계획 및 실천방안을 수립하였다.

‘서울시 물류기본계획’은 국가물류기본계획과 서울시 도시기본계획에서 추구하는 ‘지속가능한 녹색성장’과 ‘도시경쟁력 강화’를 토대로 마련했으며, 친환경·고효율의 서울형 물류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기본 방향이다.

물류란, 물적 유통 물품을 적은 경비를 들여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원하는 장소에 때를 맞추어 보낼 수 있도록 함으로써 가치를 창출하는 경제활동. 곧, 자재 및 제품의 패키징·수송·하역·보관·통신등의 활동을 말한다.

이번 기본계획은 도시물류기반강화·지속가능한 물류체계구축·도시경제활성화 지원의 3가지 목표를 중심으로 물류기반시설확보·물류환경개선·친환경 및 공공물류·산업지원 물류·도시물류 경쟁력·물류 소프트 인프라 등 6개 분야, 27개 단위과제로 구성됐다.

단위과제 중 주요과제는 ▲물동량 발생하는 건축물 내 화물조업주차공간 확보 의무화, ▲노후화된 서부트럭터미널과 동부화물터미널 재정비, ▲지역 중심 도시형 물류공동화 추진, ▲지하철 네트워크 활용한 ‘그린 물류시스템’ 추진 네 가지다.

천정욱 서울시 택시물류과장은 “10년 후를 내다보는 서울시의 ‘물류기본계획’을 통해 사회적 비용 절감, 대기오염 감소, 교통정체 해소 등 3개 효과를 기대한다”며, “이 기본계획을 발판삼아 변화하는 서울의 환경에 걸맞은 도시물류시스템을 구축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조나리 기자/olivelina@paran.com


[2012-10-02]
Google
| 미디어 가이드 | 월간포장 정기구독 | 사이트맵 | 기사제보 | 문의하기 | 개인정보보호정책 | 찾아오는길 |
서울시 구로구 구로동 212-26 e-스페이스 611호
611, e-space, 212-26, GURO-DONG, GURO-GU, SEOUL, KOREA. II Tel : 02-6925-3475 II Fax : 02-6925-3476
for more information mail to : kip@packnet.co.kr II Copyright(c) All rights reserved packnet.co.kr Since 1999.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