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환경/폐기물

국내 최초로 화학물질 전생애 관리기반 마련
환경부, ‘화학물질 전생애 유통현황 조사’ 실시

환경부와 한국화학물질관리협회는 핵심 유해화학물질을 대상으로 ‘화학물질 전생애 유통현황 조사’를 국내 최초로 실시하였다고 밝혔다.

‘화학물질 전생애 유통현황 조사’는 국내에 유통되는 화학물질의 제조·수입단계에서부터 최종제품에 함유되는 단계까지 각 단계별 유통경로를 조사하여 위해성평가 대상 제품의 우선순위 선정 근거 자료로 활용, 발암물질 목록(list) 작성 및 관리 대책 마련 등 체계적인 화학물질관리 기반을 마련하려는 목적으로 추진되었다.

조사 대상물질은 기존화학물질 가운데 고유해성, 노출가능성, 국제적 규제여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조사 필요성이 높은 순서대로 벤젠, 폼알데하이드, 프탈레이트(DEHP) 및 수은화합물을 선정하였고, 동 조사 물질을 기준으로 상하위 공급망에 해당하는 총 3,240개 사업장에 대한 2008년도 취급량, 제품용도, 공급망 정보 등을 상세히 조사하였다.

조사결과, 벤젠과 폼알데하이드는 다른 물질을 합성하는 원료로 사용된 반면, 프탈레이트(DEHP)와 수은화합물은 다른 물질과 혼합되어 합성수지 등 최종제품을 제조하는 원료로 많이 이용되었다.

업종별 유통경로는 4개 물질 모두 화학업종에서 제조·수입되고 있다. 벤젠 및 폼알데하이드는 화학업종에서, 수은화합물은 전기·전자업종에서, 프탈레이트(DEHP)는 자동차 및 플라스틱 업종에서 최종 사용된 것으로 조사되었다.

환경부는 앞으로도 국내 유통되는 인체 발암물질 등을 대상으로 조사물질을 확대하고, 체계적인 자료 확보를 위해 조사기간을 정례화(매2년)할 계획이다.

아울러, 원료 제조사로부터 하위 사용자로의 물질 정보의 전달 미흡 등 조사과정에서 확인된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유해성 심사·평가 자료의 MSDS(Material Safty Data Sheets) 및 GHS(Globally Harmonized System)에 활용을 촉진하고, 안전성이 입증된 용도를 확인하고, 이를 전달하게 하는 선진국형 정보소통 체계를 도입할 예정이다.

또한, 물질용도 등 조사결과를 위해성평가 대상 제품의 우선순위 선정 근거자료로 활용하여 국민 건강상의 위해성 저감을 추진하고, 발암물질 목록(list) 작성 및 관리 대책 마련 등 고위해물질의 안전 관리를 위한 기초 정책 자료로도 활용할 예정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 원료물질의 단계별 유통현황과 제품 내 함유 경로를 파악하였으므로, 향후 물질별 인체 노출현황 파악 등 위해성 관리를 보다 체계적으로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조나리 기자/olivelina@paran.com


[2010-05-21]
Google
식음료업계, 소포장 식음..
2022년까지 1회용품 사용..
SK종합화학 플라스틱 패..
㈜트윈벨미디어 스크린에..
CJ제일제당 ‘CJ제일제당..
(주)부쉬코리아 Industry..
| 미디어 가이드 | 월간포장 정기구독 | 사이트맵 | 기사제보 | 문의하기 | 개인정보보호정책 | 찾아오는길 |
서울시 구로구 구로동 212-26 e-스페이스 611호
611, e-space, 212-26, GURO-DONG, GURO-GU, SEOUL, KOREA. II Tel : 02-6925-3475 II Fax : 02-6925-3476
for more information mail to : kip@packnet.co.kr II Copyright(c) All rights reserved packnet.co.kr Since 1999.09.01